[GEN] 불꽃의 투구아: 돗지 탄평 - Honoo no Toukyuuji: Dodge Danpei, 炎の闘球児ドッジ弾平, 피구왕 통키

메가드라이브 / [GEN] [MD]/액션/아케이드 2010.05.02 00:18

스크린 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임 치트 / 팁 / 비기 / 묘수

 

주절 주절

 아. 메가드라이브용 통키를 소개 할 때가 왔군요.

학교를 마치고 돌아와서 TV를 보고 있을 때 방을 닦으시던 어머니가 문득 물어보시더군요
"게임기 사줄까?"
그 전 까진 게임을 하는 것을 탐탁치 않게 생각 하셨는데
제가 사달라고 조른것도 아닌데 갑자기 사주신다니 어리벙벙 했지요.

그렇게 가게 된 용산.
게임을 하다가 간질 발작을 일으킨 사건이 보도 된 후 얼마 되지 않았을 때입니다.
그때 게임하면 간질병 걸릴 수 도 있다고 한참 소문 돌던게 문득 생각나네요.

어쨌든 그때 들린 게임가게에서 슈퍼패미콤을 고를까 메가드라이브를 고를까
한참 행복한 고민에 빠져 있던 저에게 용팔이 아저씨가 가라사대
"슈퍼패미콤을 하면 간질 걸린단다."

사실 전 슈퍼마리오 월드가 무척 하고 싶어서 슈퍼패미콤을 고르고 싶었었거든요.

어쨌든 그말에 저희 어머니께선 슈퍼패미콤이 싫다고 하셨어~ 어머님은 슈퍼패미콤이 싫다고 하셨어~
야이야이야~

그렇게 사게 된 메가드라이브, 별로 탐탁찮게 기뻐하는 저를 보고 어머님은 팩을 하나 더 사주신다고 하시네요.
오잉? 이게 왠일..

그땐 별로 고민 하지 않았습니다.

만화로 열풍이 불고 오락실에서 조차 열풍이 불었던 그 게임.
"피구왕 통키 주세요."

.
.
.

아직도 왜 게임기와 팩을 사주셨는지 모릅니다. (지금 문득 생각해보니.. 계 타신듯..)
사들고 와서 잠이 들기 전까지 피구왕 통키를 했습니다.

그리고 잠이 들고 다음날 학교를 갔다 오자마자 통키를 하려고 팩을 담아 둔 게임기 박스를 찾았는데
박스가 없네요?

'아하. 어제 게임을 하도 많이 해서 엄마가 숨겨 놨구나!' 라고 생각한 저는
어머니가 숨겨 놓으실만한 곳을 샅샅히 뒤져봤지만 안나오더군요.

저희 어머니 퇴근 시간 까지 기다렸습니다.
특근을 마치시고 밤 10시쯤 들어오신 어머니 한테 게임기의 팩을 여쭤 봤습니다.

그런데 어머니는 숨겨놓지 않으셨다고 하시더군요.
그럼 박스는 어딨냐고 여쭤보니 새벽에 출근하시면서 박스를 버리셨다고 하시네요?

한마디로 하루만에 팩(알렉스 키드와 통키)과 함께 박스는 버려졌습니다.

쓰레기장 찾으려고 난리도 아니었습니다.
어렸을 땐 쓰레기장이 근처에 있었거든요.
그런데 어느샌가 쓰레기장은 없어졌더군요.

그렇게 헤매다 포기하고 용돈을 모으기 시작 했습니다.
그리고 피구왕 통키 팩을 다시 샀죠.

친구들을 불러 함께 많이 했습니다.

통키팩 메뉴얼에 피구 코트장 도면까지 그려져 있어서
만화처럼 산속에 피구장 만들어 놓고 불꽃슛 연습하겠다고
메뉴얼 들고 산속 헤매던 생각이 납니다.

그리고 어느날 학교를 마치고 집에 오니 게임기를 보관하는 박스가 없네요?

'아하. 친구들이랑 맨날 게임한다고 엄마가 게임기를 숨겨 놓으셨구나.' 라고 생각한 저는
어머니 퇴근시간 까지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어머니는 숨겨놓지 않으셨다고 하시더군요.
그럼 설마 저번처럼 또 버리신건 아니겠지? 하고 여쭤보니 버린건 없다고 하시네요.

그렇게 게임기가 사라진지 일주일 후...

친구 중 한놈에게 들었습니다.
같이 어울리던 친구 한놈(딴에는 친한친구라고 믿었는데)이 저희 집에서 게임기를 훔쳐가서
안양 게임상가에 팔아 그 돈으로 놀았다고 자랑하고 다닌다고..

그때 당시엔 저희집은 '도둑이 들겠어?' 라는 생각으로 현관문을 잠그지 않았었습니다.

그 친구를 찾아다녔지만 저를 피해 다니는지 만나기 힘들었고

난생 처음으로 고소장을 쓰고 경찰서에 찾아 갔습니다.
접수 후 조서 꾸밀때 형사아저씨가 고소장 직접 썼느냐고 물어보시곤 하시는 말씀이
"이놈 봐라. 고소장 쓰는데 비전 있는데?" (그때 당시엔 PC통신 조차 활발하지 않을때라 고소장은 경찰서 근처에
대신 써주고 돈 받는 가게들이 있었음) 라고 했던 생각이 나네요.

그리고 몇일 후 그놈이 찾아와서 방과 후에 놀이터에서 보자더군요.
만나서 너 때문에 엄마한테 걸렸다면서 덤비길래 둘이 주먹다짐 했던 생각이 납니다.

그리고 몇일 후 형사아저씨가 그 녀석 어머니가 합의금 줄꺼라고 했다면서 사건을 종결 시킨다고 하더군요.
어릴때라 모르고 알겠다고 하고 그 녀석 어머니를 찾아 갔습니다.

그 녀석 어머니는 "친구 사이에 고소까지 하고 그러냐. 너 그렇게 안봤는데 참.." 이라고 말씀하시네요.
저는 "친구 사이에 도둑질은 어떻구요?" 라고 대답 했습니다.

그리고 그 녀석 어머니는 게임기 값 15만원으로 들었다며 중고니까 13만원으로 주겠다고
13만원 주고 돌려보내려고 했었습니다.

그대로 게임기와 팩을 사려면 30만원은 더 넘게 필요했었거든요.

참, 어리석게도 그대로 13만원 받아들고 와버렸습니다. (어려서 몰랐으니까.)
동생에겐 합의금 받을 때 많이 받아서 마루인형 사주겠다고 약속도 했었는데 말이죠.

어쨋든 그후 다시 돈을 모아 또 메가드라이브를 사고 피구왕 통키 팩을 또사고
그전엔 케이스와 메뉴얼 까지 다있는 정품 팩이었지만 이 때부터 알팩을 사기 시작했네요.

그때 샀던 통키 알팩이 복제품이었는지 팀중에 외국팀들이 파워가 올라간 채로 추가 되어있는 팩이었습니다.

뭐 그랬다구요...

DownLoad

북미

일본

유럽

세계

한국

기타

정보 더 보기 / 링크


 

관련 게임 / 다른 플랫폼 게임

 [슈퍼패미컴/액션/아케이드] - [SNES] 불꽃의 투구아 : 돗지 탄평 - Honoo no Doukyuuji : Dodge Danpei, 炎の闘球児 ドッジ弾平, 피구왕 통키
[PC엔진/액션/아케이드] - [PCE] 불꽃의 투구아 돗지 탄평 - Honou No Doukyuuji Dodge Danpei, 炎の闘球児 ドッジ弾平, 피구왕 통키
[패미컴/시뮬레이션] - [NES] 피구왕 통키 - Honoo no Toukyuuji - Dodge Danpei, 불꽃의 투구아 돗지 탄평 - 炎の闘球児ドッジ弾平
[패미컴/시뮬레이션] - [NES] 피구왕 통키2 - Honoo no Toukyuuji - Dodge Danpei 2, 불꽃의 투구아 돗지 탄평2 - 炎の闘球児ドッジ弾平2

신고
Posted by 힙합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즈키 료 2010.05.02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히 파란만장한 성장기를 거쳤군요 =ㅂ=;;;

  2. 2010.05.02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때 당시에 게임기가 비싸긴 비쌌죠.. 제 기억으론 슈퍼패미콤이 메가드라이브보다 비싸고 급이 높았던걸로 기억하는데..

    저희 집에 있던 슈퍼패미콤이 어느날 메가드라이브로 바뀌어 있더군요.. 그래서 형에게 물었더니 형이 게임상가가서 바꿔왔다고.. 그말을 들은 저는 어려서 어떤게 더 좋고 나쁜지는 몰랐으나 정들었던 게임기가 하루아침에 칙칙한 검정 메가드라이브로 바뀌었다는 사실에 울면서 형하고 싸웠습니다.. 그 후 얼마 안있어 샤이닝포스 1,2 와 써징오라 그리고 한글발매된 스토리오브도어, 신 창세기 라그나센티, 라이트크루세이더를 하면서 와 짱이다!! 라고 생각하고 메가드라이브를 더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돈도 안받고 교환해서 아깝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슈퍼패미콤으로 가장 즐겨 했던 고에몽3는 지금도 그립네요.

  3. mdji 2010.05.09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력이 올라가있는 스페셜팀은요 마지막까지 그팩으로 클리어 하면 나오는 특전입니다요 ^^

  4. 김악악 2011.09.06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는 에피소드네요
    그 친구는 커서 뭐가 됐을지 대충 짐작이 갑니다

  5. 맙소사 2011.10.04 2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동화책에 아들이 크레파스 훔쳐오자 엄마가 돌려주라고 하지 않고 아들 이름을 써넣고 넘어가자 점점 도둑질 규모가 커져서 성인이 될 때까지 하더니 결국 교도소 가면서 아들이 엄마 원망했던 동화가 떠오르네요
    막장 집안 친구땜에 참 고생 많았네요, 그 집안 유전자가 막자이니까 지금도 양심없이 살겠네요 ㅉㅉ

  6. 동영상쩌러 2012.05.04 1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챠 ㅋㅋㅋㅋㅋㅋ 동영상 대박이네요.. 저거 몇년도래..
    와.. 보는내내 오글오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7. ㅎㅎ 2012.12.14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 게임 오락실에서 정말 많이 했었죠. 10분 정도 하면 삐삐~ 소리가 나서 돈 넣는 방식이었죠. 만화도 정말 재미있게 봤습니다. 비디오 대여점에서 예약까지 하며 다 빌려봤죠. 특히 민대풍이 회전회오리슛 할 때 너무 멋져서 그 장면만 수십차례 돌려봤죠. 지금 다시봐도 민대풍의 간지는 ㅎㄷㄷ

  8. 알랜 2012.12.26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각별한 사연이 있는 게임이네요
    저같은 경우 초등학교때 생일선물로 게임기를 받기로 하고 어머니와 백화점에 갔습니다.
    슈퍼패미콤을 사려고 했는데 너무 비싸다며 어머니가 곤란해하시더군요.
    결국 메가드라이브를 샀습니다. 이후 소닉, 샤이닝포스, 베어너클, 악어나라 등 재밌게 게임을 즐겼지만
    늘 가슴 한켠엔 슈패를 갖지못한 아쉬움과 슈패 가격을 들었을 때의 어머니 얼굴이 같이 떠올랐지요.
    지금 생각해보면 그걸 사러 왜 비싼 백화점으로 갔는지..

  9. 지나가던 행인 2013.04.22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음... 딱히 다운을 받으러 온 것도 아니고...
    그냥 어쩌다가 얼핏 눌렀을 뿐인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오... 그냥 일반적인 고전게임 에뮬 롬 올려놓은 사이트와 차원이 다르군요.
    비록 글쓴이의 가슴에 생채기를 냈던 기억일지언정, 이런 블로그는 처음 봅니다.

    잘 읽었습니다. 어디 뭐 추천하는 거 없나요? 대박 ^^

    • 힙합느낌 2013.04.22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모든 게임에 코멘트를 달면 좋겠지만
      제가 했었던 게임 위주로 코멘트를 달다보니 코멘트 있는 글이 별로 없네요.

      그래서 칭찬 받는게 부끄럽습니다. 흐..

  10. ㅋㅋㅋ 2013.07.09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악!!! ㅠ_ㅠ 저 동영상 너무 오글거리네요..
    롬들 잘 받고 갑니다..

  11. 카테지나 2013.08.07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영상에서 양팀 타이거랑 통키가 동시 아웃되는건 도무지 이해가 안되는데...
    뭔 규칙일까요;;

  12. 다른점 2013.12.07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업로드 되있는 롬들이 다른점이 뭐있나요?

  13. 힙합간지 2014.10.20 0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절주절 재밌네여. ㅋㅋㅋ

  14. 비슷한 경험 2014.12.28 0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찮게 검색하다가 와서 롬 몇개 받아가고 있는데,
    주절주절 적어놓으신 글들이 은근히 재밌네요.

    부모님과의 마찰(?)도 비슷한 경험이 있고,
    아무래도 그 시대는 게임기를 꺼내놓은 경우보다는,
    블로거님이나 저처럼 따로 박스나 방 구석에 놓다가 학교 다녀오면 바리바리 본체와 팩을 들고
    티비에 선을 연결해서 하던 시절이니..(추억이 새록새록^^)

    저는 비슷한 경험으로는 겜보이(세가 마스터 시스템- 당시엔 삼성이 겜보이라는 이름으로..)를
    당시엔 참 신기하게도 일본 원어로 된 팩을 구해오는 매장에서 북두신권(1M ㅋㅋ)을 구해서
    플레이 했었는데, 그닥 친하지도 않던 동네 형(?)이 친구들과 함께 우르르 놀러오더니
    물 떠오는 사이에 팩을 훔쳐갔었던 신기방기한 경험이...
    같이 왔던 녀석 중 하나가 쭈뼛쭈뼛 그 형이 가져갔다 해서 집까지 찾아갔더니
    잠깐 기다리라면서 뭔가를 숨기는 낌새가..
    5분 뒤쯤 문을 열더니 훔쳐간 적 없다고...(헐...)
    당시엔 저도 순진무구(;;)한 초딩도 아닌 국딩 3학년인지라..
    어찌 해야할 바를 몰라 그 말을 듣고 그냥 돌아와야만 했었습니다.^^;
    끝내 되찾진 못 하고 그대로 잊어버린 채 지나버린 일이지요.
    당시엔 왜 그러고 말았는지..

    잘 보고 갑니다 :)

  15. 위로 2016.02.11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ㅜ눈물없이는 볼 수 없는 사연이군요. 어렸을적엔 왜 그리 이해 안되는 일들이 많이 벌어지는지..좋은일만 있어도 모자라는 시간을요. 피구왕 통키와 게임을 좋아하는 어린학생이 얼마나 상처가 컸을까 생각하니 마음한켠이 아려옵니다. 비온뒤 땅이 굳는다는 말이 있죠, 어렸을적의 시련(?)이 부디 주인장님의 영혼에 좋은 밑거름이 되었길 바랍니다. 자료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16. ㅋㅋㅋ 2017.11.08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다가 사연 읽고 되게 옛날 생각도 나고 그렇네요 ㅋㅋㅋ
    자료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