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하이텔 1

투덜투덜 2012.08.01 02:22

일 전에도 말 했었지만 오늘 파란 닷컴이 문을 닫았다.


이제 워프하면서 먹고 사는 KT계열 회사 답게 스마트폰 사업으로 전환 한 듯 하다.

하여 간단히 하이텔의 발자취를 뒤져보았다.



먼저 유틸리티 자료실


자료는 1988년 자료 부터 있다.

88 서울올림픽 열렸을 때의 자료라면 실감이 나는지 모르겠다.

우연히도 오심과 편파판정으로 병림픽이 되어가고 있는 런던 올림픽이 열린 지금 저 시절을 추억하니 유적 발굴 하는 느낌이다.


저 때의 나는 컴퓨터라는 개념이 없이 잘 사는 친구 집에서 대우에서 나온 MSX계열 8bit 컴퓨터를 구경하거나,

역시 잘 사는 집의 형 방에 있던 XT컴퓨터를 구경 하던 때였으니 참 오래전 자료다.





파일 용량을 보면 그 세월이 느껴지는 듯 하다.
 
그래도 저 시절 모뎀으로 올렸 던 사람들은 굉장히 시간이 걸려서 자료를 올렸겠지?




컴퓨터 학원에서 배우던 GW BASIC으로 만든 게임도 있다.

LIST, SAVE, LOAD, RUN ㆍ ㆍ  ㆍ  기억나는 사람?






따봉 알어? 따봉? ... 갑자기 쥬스가 땡긴다... 라면 당신도 영감.




윈도우용 프로그램 NEKO..

윈도우 3.1에서 많이 가지고 놀았었다.

사실 해보면 별 것 없는 프로그램이었는데, 정말 할 것 없는 윈도우 3.1에서는 쥐 잡으러 달리는 고양이가 빛을 발휘한 것 같다.
 




살펴보다 보니 "응? 낮익은 이름?"

이젠 대권도 바라보고 있는, 당시 V3로 유명했던 안철수 아저씨가 올린 유틸리티도 보인다.

 
대충 잡다한 파일을 한 번에 지워주는 유틸인 듯.

저 시절의 안철수 아저씨가 지금 현재 저런 프로그램을 개발 했었다면 CCleaner 정도를 만들었겠지?

물론, 야근을 밥 먹듯이 해야하는 수 많은 프로그래머 중 하나가 되었겠지만..  

 
이런 저런 아이디어로 프로그램을 짰던 안철수 아저씨는 창의력 대장이었던 듯? 




ARJ 압축 프로그램 알고 있는 사람?

저 땐 컴퓨터 학원에서 ARJ나 LHZ, ZIP등 사용 방법을 1시간에 걸쳐서 가르쳐 줬었다.

아마, 그 컴퓨터 선생님도 저 파일보고 익힌 건 아닐까?

저 당시엔 LHZ나 ZIP을 쓰면서 분할 압축할 때는 ARJ를 썼던 것 같다.

나중엔 퍼런 화면을 띄우던 RAR도 쓰긴 했지만..

더보기

 




DIR II 바이러스.. 참 많이 돌았었다.

V3 백신으로 가지고 있는 게임 디스켓 검사 해보면 대부분 나왔었으니까. 




가산전자.. 컴퓨터 관련 일 하는 사람이면 한 번쯤 들어봤을 만한 회사이름인데, 저 자료가 92년 자료니까 20년이 넘었다.

식당이었다면, 원조 맛집 같은 타이틀을 달아야 하지 않았을 까? 




애들립 카드 이 후, 사운드 블래스터 같은 비싼 사운드 카드를 사지 못하는 사람들은 국산 옥소리 카드를 많이 샀었다.

동네 컴퓨터 가게를 가면 벽 한 가운데에 섹쉬한 옥소리 누님이 누워있는 포스터가 붙어있곤 했다.

그 옥소리 누님이 바람펴서 박철 아저씨 울릴 것을 저 땐 몰랐지. 




지금은 4기가 넘는 야동을 받아도 20분이 채 안걸리는 시대지만, 저 땐 1메가 받으려면 5시간은 걸렸던 것 같다.

하이텔 하면서 처음 받았던 게임이 1.2메가 였는데 5시간 정도 걸렸 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 달의 전화 요금은 15만원이 넘었었지.. 어허허허.. 





돌도끼..

PCTOOLS를 쓰던 당시 국산 프로그램이라며 컴퓨터 학원에서 복사 해준 기억이 난다.

하늘소 라는 팀은 어릴 때 쓰던 유틸 중 국산이면 대부분 하늘소 팀이 만들었던 것 같다.

특히 컴퓨터 용어들을 한글로 살려보려고 노력을 많이 한 것으로 기억 된다.

게다가 어릴 때 가장 좋아하던 프로그램을 만들어 줬으니..



 




지금은 버스커 버스커가 부르는 여수 밤바다의 여수에서 엑스포가 열리고 있지만

93년 저 당시에는 대전 엑스포가 열렸었다.

어린 나는 홍보 규모가 88올림픽과 비슷해서 엑스포라는 것이 올림픽 처럼 굉장히 큰 세계적인 행사인 줄 알았다.

부모님, 동생과 함께 대전 엑스포를 보러 대전에 도착하자 마자 어머니께서 지갑을 소매치기 당하시는 바람에

돈이 없어 구경도 못하고 가족이 곧 바로 다시 집으로 돌아왔던 기억은 잊을 수가 없다.

(그 소매치기는 잡히면 얼굴에 못을 박아버릴꺼다. 라고 해도 지금쯤 50대 60대 쯤 되지 않았을까? 이미 죽었을 지도..) 





신고

'투덜투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개 구걸! SKT 스마트폰 공기계 있으신분?  (9) 2012.08.15
안녕 하이텔 3  (3) 2012.08.03
지능적 스패머  (5) 2012.08.02
안녕 하이텔 2  (1) 2012.08.02
엔하위키 또 닫혔다.  (3) 2012.08.01
안녕 하이텔 1  (2) 2012.08.01
파란이 문 닫는다  (1) 2012.07.20
두기의 고전게임 블로그  (20) 2012.06.20
MAME 게임을 올리는 순서  (10) 2012.06.02
게임 셔틀 이라니..  (6) 2012.05.31
엔하위키..  (4) 2012.05.04
Posted by 힙합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오오 2012.08.01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엉엉 돋는다.ㅠㅠ

  2. 통가 2013.01.02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새롬데이타맨 보단 한네트가 쓰기 더 좋더라구요~
    9,01410~1 이거 중 01411이 훨씬 빠르게 접속 되었던 걸로 기억하는데ㅋㅋ
    와 근데 88년도때도 pc통신을 했구나